코타키나발루 가족여행기 No.3 - 마리마리 민속촌

Posted By Levi plus | 2020-09-23 19:45 | 2 Comments

잔돈이 없어서 당황하니까 원래 금액보다

가지고갔던 셀카렌즈를 아주 유용하게 썼다

퍼시픽호텔 바로앞에 바다도 있어서 구경하기에 괜찮은거같다

여행지의 환율을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는 간편기능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말레이시아는 화폐 단위로 링깃(MYR)을 사용합니다

코타키나발루 - 마리마리 민속촌 1.Mari mari cultural village

발효주를 맛볼 수 있는 곳이었어요

사람이 좀 있으면 놀기가 좀 그럴꺼예요

설명은 다 영어로 진행된다

마을은 물론 이런 시설까지 다

하루 밤이 지나 여행 2일차다

숲의 화염, 정글 불꽃으로 불리는 아이소라는 열대지방 관목으로 미국 사우스 플로리다 정원 풍경과 잘 어울린다. 약 500종이 서식하지만 일부만 관상용으로 기른다

나홀로 코타키나발루 자유여행_마리마리 민속촌에서 잊을 수 없는 추억을(1)

민속 마을 안에서도 고양이를 볼 수 있었어요. 이 아이도 착해서 부르면 총총총 달려오더라고요

대나무에 벌집을 만들어 양봉한다고해요

각 부족의 전통가옥과 먹거리 투어가 끝나고 마지막으로 전통 공연을 즐기러 왔어요

점심을 먹은 후에 캐노피 워크웨이를 하러 갔다

코타키나발루 여행 마리마리 민속촌 강추!

아이 학원 가는동안 바로옆 슈퍼마켓겸 카페에서 바로 구워넨 크로와상과 코코넛 라떼를 먹었지요

중간에 이것저것 시식을 할 수 있는 곳이 있다 처음 먹은 옥수수도 맛있었고 불면증에 좋은 차도 나쁘지 않았다

기분이 좀 이상하더라구요

All Comments (11)

  • 촬쑤랑 정이랑 율이 2020-09-24 07:20
    아하~~~^^
    너무너무 부러워용 진심
    많이 다니세요
    누리세요~~~~ㅎ
  • 블리스 2020-09-24 07:01
    휴양 힐링도 좋지만 이렇게 그나라의 전통이나 역사 찾아보는것도 재밋을거 같아여 !!!
  • 동동부인 2020-09-24 04:49
    걸을수 있는 아기인가요? 평지에선 걸어다녔어요.
    그렇게 힘들고 그렇진 않아요 ㅋ
  • 코타 압둘라 2020-09-24 04:06
    카톡으로 안내 했습니다...
  • 라온 2020-09-24 00:49
    먹고 체험하고 먹고 체험하고
    알찬 투어 재미나게 즐겼네요.
    다음에는 꼭 해보세요. ^^
  • 라온 2020-09-24 00:13
    참 오래전에 다녀오셨군요.
    추억 돋게 만드는 포스팅 계속 올릴게요. ^^
  • 피터팬 2020-09-23 23:54
    아. 코타 다녀온지가 10년도 넘는데.. 오랫만에 보니 추억돋고.. 즐겁고 행복한 여행이셨을듯요..

    다음 포스팅도 기대하께요^^
  • 물찬돼지 2020-09-23 22:16
    열대수종인 나왕나무가 말레이시아에도 많이 있을 것 같은데
    숲을 체험하지 않았던지라 안타깝게 기억에 없네요.
    제가 못 가 본 키나발루 산을 찾는다면 만날 수 있을 것도 같구요.
  • 책읽는사회복지사 2020-09-23 21:49
    포스팅 잘 봤습니다. 헤나가 잘 지워지나요?? 헤나한채로 돌아다니면 막 묻을까요??
  • 삼손 2020-09-23 21:06
    기회되면 저도 꼭 가보고싶어지네요^^
  • 꽃찌니 2020-09-23 20:35
    오 코타키나발루 가고싶은데 ㅠㅠㅠㅠ
    헤나도 하셧네용!
    저도 모로코에서 햇는데 전 모르고 바지에 쓱 문질러서 번진 ㅋㅋㅋㅋ
    마르는 동안 손 들고 있어야해요 흑

댓글 작성

블로그가 더 훈훈해지는 댓글부탁드립니다.@별명을 입력하면 서로이웃이 소환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