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어두운 밤 나는 적막한 집을 나섰다

Posted By Levi plus | 2020-09-29 17:59 | 2 Comments

진짜 다들 글 너무 잘 쓰죠

마침내 도착한 아소베이파크의 초입은 썰렁했다 사람 없는(심지어 주인장도 없던) 넓은 풀밭 사이길을 이 길이 맞나싶을정도로 한참 따라내려가다보니 말목장을 지나 캠핑장이 나타났다

논리를 배제하고 네 글에 담긴 유려함을 먼저 보았다

어두운 밤 나는 적막한 집을 나섰다>

2부 산티아고에서 길을 묻다

변산반도)부안 고사포 야영장/캠핑장~전주한옥마을

먼 길 떠날 때는 신발보다

신음 속에서 0번 줄을 퉁긴다

사람들은 협의 끝에 발파대를 불렀다 돌멩이를 본 발파대는 황당하다는 눈치였다 고작 이런 돌멩이 하나 때문에 저희를 부르신 겁니까

어두운 밤 나는 적막한 집을 나섰다 / 페티 한트케 장편소설 /윤시향 옮김

한 밤중의 영화 상영". 별이 내리는 고요한 밤, 공원에서..

너의 밤이 밝아올 때까지

동혁이는 당황했지만 고개를 끄덕였고 여주와 동혁이는 어두운 밤 외진 골목에서 결렬한 키스를 했고 둘의 사랑은 더욱 커졌다

여행]동기들과 함께하는 제주섬 여행_1일차

청동도끼와 돌촉을 멘 남자가 집을 나섰다

부키니스트북스 #제주서점 #서귀포서점 #제주여행 #페터한트케 #어두운밤나는적막한집을나섰다

합천 가야산]가야산과 최치원, 천년의 공명

그러나 그 안에 것은 흉하다

All Comments (13)

  • 핑크빛고냥이 2020-09-30 04:22
    화이팅 하고 계시나용!
    포스팅 잘봤습니다 ~~
  • 길벗의앤 2020-09-30 03:29
    앗, 그 짧은 새에 여기까지??
  • sunhkang2 2020-09-30 02:52
    인디언 부족에 대한 책에서 인간은 누구나 자기만의 강이 있어야 하고 가끔은 그 강가에 혼자 가서서 쉬다가 와야 한다고 했어요. 현대 사회는 혼자가 되는 걸 불안하게 만드는 것 같아요. 진정으로 혼자가 된다면 도리어 외롭지 않다고 하는데 맞는 것인지요? 울릴 핸드폰도 없고, 보내도 확인할 이메일도 없고, 찾아올 우편 배달부도 없고, 달력도 없이 사는.. 마침 'into the wild'라는 영화를 보고 있는데 한 청년이 정말 혼자 아무 것도 없이 들판에서 이리저리 떠돌며 살아가는 실화를 담고 있더라구요. 끝까지 보지 못했는데 보는 도중 참 공감이 갔습니다. 좋은 저녁 되세요~
  • 2020-09-30 02:13
    너라면 무서워도 만날게 인준아
  • 루키맘 2020-09-30 01:57
    네네 아파서는 그렇게는 넘 힘들더라구요
    루키 잘할거라 생각해요 지켜봐 주셔서 넘넘 감사드려요^^
  • OKTV김천구미 2020-09-29 23:53
    블로그 소통하러 왔어요 ㅎ 자주뵈어요 ^^
  • 루포 2020-09-29 22:17
    펜스자리 ㄷㄷ
    공연보러 온 사람들이 그동안 몰랐던 가가의 인간미를 많이 알고 갔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 케토시 2020-09-29 21:58
    맞아요 3-11 들어왔다고 하더라구요...원래 저 2-11 구입하신 분이 3-11 구입했다가 2-11 타고 넘어가기로 한거라서 ㅎㅎ
    잘 지내시죠? 함께 지하주차장에서 함께하던 시절이 그립네요 ㅋㅋ
  • 김홍열 2020-09-29 21:46
    교수님의 성공 스토리
    잘 읽고 갑니다.
  • 이영현 교수 2020-09-29 20:57
    에궁~ 부끄럽습니다.사업하는 분들 이정도 스토리는 기본이예요~ㅎㅎ미천한 글 읽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2019년 가족 모두 건강과 평화가 함께 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 안반데기 농사꾼 2020-09-29 20:48
    내년엔 우리농장에도 들려주세요
  • 대리운전의신 2020-09-29 19:50
    항상 좋은 글 많이 보고 갑니다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라며
    오늘 하루 행복하세요
  • 미니 2020-09-29 18:47
    여긴 밤은 좀..ㅋㅋ 거리가 너무 한산해요.....ㅋㅋ

댓글 작성

블로그가 더 훈훈해지는 댓글부탁드립니다.@별명을 입력하면 서로이웃이 소환됩니다.